늦은 밤... 조용한 음악을 들으니 참 좋다~
꽃피는 봄이 오면에서 민식이 형이 연주했던 이 곡.... 정말 좋다~
더구나...
내가 트럼펫으로 연주를 하다니... 캬~

고등학교때 짧지만 좋았던 밴드부 시절...
친구 트럼펫을 잠시 불어보았는데..
악기중에 트럼펫이 소리내기가 가장 어려웠는데...
이렇게라도 연주를 하게 되니... 감회가 참 새롭네~

'재미&취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대표팀 카툰 1~4  (2) 2006.05.27
100% 공감... 골방환상곡~  (0) 2006.05.04
내가 부는 꽃피는 봄이 오면~  (0) 2006.05.01
너는 내 운명.  (0) 2006.05.01
내 머리 속의 지우개  (0) 2006.04.18
스타벅스의 속마음?  (4) 2006.04.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