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용자 삽입 이미지

매일 저녁 헤어지지 않아도 돼요.
밤새도록 전화하지 않아도 돼요.
아침에 눈뜨면 보고 싶은 얼굴이 바로 내 옆에 있어요.
우리 결혼해요.

회사 직원이 주고 간 청첩장에 적힌 내용이다.
왜 이리 내 맘을 들쑤셔놓는지...
결혼을 축하해줘야 하는데, 왠지 자꾸 심술이 난다.
ㅉㅉ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인도네시아 출장.  (0) 2008.02.29
은근슬쩍 2월의 절반이 지나다.  (0) 2008.02.18
청첩장 받는 건 이제 그만...  (0) 2007.12.03
법의 수호를 받는 나...  (0) 2007.11.30
지하철에서 생긴 일.  (0) 2007.11.29
지금 내게 필요한 건...  (0) 2007.11.22